북 크로싱 생각하기

사이트에 책을 등록한다음 코드를 붙여 해방 시킨다. 해방 시킨 책을 갖게 되는 사람은 사이트에 현재 책의 여정을 등록한다. 바다에 던져진 유리병처럼 책이 어디로 흘러가는 지 즐기면서 감상한다.

재밌겠다. 하지만 자유로히 해방 시키기 보다는 중고책방에 넘기는것을 책은 더 고마워 하지 않을까. 전문가의 손길로 분류된 책은 딱 맞는 주인을 찾아갈 확률이 더 높다. 공짜는 마치 잡지부록처럼 목적에 맞게 사용하기 보단 얻은 순간의 뿌듯함을 느낀후에는 주로 집안 한 구석에서 오브제로 활용하게 되더라.

적당한 돈은 효율성을 지닌다.

덧글

  • happyalo 2005/04/05 23:28 # 답글

    흠... 그렇군요.
  • 돌북 2009/04/04 16:50 # 삭제 답글


    유료 북크로싱 사이트 돌북을 추천해드립니다.
    돌북은 회원끼리 서로의 책을 바꿔 읽는 책공유 사이트입니다.
    기존의 불편했던 북크로싱을 가장 합리적이고 편리하게 컨텐츠를 만들어
    책을 좋아하는 이들에게 폭팔적인 인기를 끌고있습니다.

    www.dolbook.kr/?d=dfa





댓글 입력 영역


통계 위젯 (화이트)

00
2
81183